720차 친낭 인도 중북부25일
 
 
현재위치 : 메인 > 친구장터에서 옷팔기

 
   
     
  ♣ 친구장터

뭄바이 친구장터: 현지인들에게 옷을 팔아요. 골라골라...생각보다 많이 팔았습니다
현지인들과 아이들을 한결 가까이 다가가게하는 방법은 없을까? 장터를 열어 현지인들에게 한국에서 가져간 옷을 판다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 아이들은 인도인들에게 자신감을 보이고, 영어를 어떻게든 구사하고, 그리고 놀랍게도 아이들의 언어로 옷을 팔아치웁니다. 친구장터는 네가지 이익이 있습니다. 첫째는 외국인을 가까이 느끼고, 둘째는 영어가 늘고, 셋째는 장사를 배우고, 넷째는 이익금으로 빈민가에 지원을 합니다.




사진1) 친구바자르 라고 불리는 친구장터는 아라비아해에 접한 해변의 빈민가에서 열립니다. 바다 건너로는 좋은 집들이 보이지만 이곳에는 아주 가난한 사람들이 많이 삽니다. 빨래하는 아줌마



(사진위) 이상하게 상대조는 사람들이 신경을 안씁니다. 저쪽 2조도, 저 멀리 1조도 물건보러 오는 사람들로 인산인해인데 이상하게 여기만 썰렁합니다. 하지만 최후에는 엄청나게 팔았습니다.



(사진 위) 지나가는 사람들을 붙잡고 흥정을 하려고 예진이가 물건을 흔들고,
경혁이는 왼손에 주황색 옷을 쥐고 있군요. 아마 비장의 무기가 아닌가 싶군요.



(사진 위)  남궁예진, 왼쪽 가운데 키작은 소녀는 조금 후에 옷을 한벌 잊어먹습니다.
누가가져갔는지 잡히기만 해봐...



(사진 위) 남자어른들은 남자들의 스포츠웨어나 티셔츠에 관심이 많더군요.



(사진 위) 깎아주라구요? 이런 이런... 우리도 전략이 있는데...



(사진 위) 여기 깎은 머리는 문창대 말이 안 통한다. 하지만 손가락이 있다.



 장터의 모습, 엄청나게 사람들이 몰려들어 완전히 대박을 맞다.



마침내 아이들이 흥정에 자신감을 얻다. 인도인들도 별로 무섭지는 않군요.



그렇게 하루해가 지나갑니다. 아직도 인도인들이 많이 와 있지요.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찾아왔습니다.
이날 아이들은 인도인들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버릴 수 있었습니다.

 

 
 
  ♣ 친구장터

뭄바이 친구장터: 현지인들에게 옷을 팔아요. 골라골라...생각보다 많이 팔았습니다
현지인들과 아이들을 한결 가까이 다가가게하는 방법은 없을까? 장터를 열어 현지인들에게 한국에서 가져간 옷을 판다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 아이들은 인도인들에게 자신감을 보이고, 영어를 어떻게든 구사하고, 그리고 놀랍게도 아이들의 언어로 옷을 팔아치웁니다. 친구장터는 네가지 이익이 있습니다. 첫째는 외국인을 가까이 느끼고, 둘째는 영어가 늘고, 셋째는 장사를 배우고, 넷째는 이익금으로 빈민가에 지원을 합니다.


저쪽은 사람이 와글거리는데, 왜 우리는 썰렁할까?



집어들지는 마시고.. 자 흥정을 하세요



드디어 하나 팔았습니다. 행복합니다.



자리를 옮기니 엄청난 인파가 몰려들었습니다.



옷을 다시 한 번 배열하고..


한경훈이 왈: 영어가 확 늘었어요


우리도 판매 전략을 바꿀까? 가격을 내린다? 만다?



분발하다. 강민철과 김범주



장터의 모습, 줄줄이 앉아서 신문지 한 장놓고, 자기 옷을 놓고 손님을 기다리다.


방해꾼, 사지는 않고. 잔뜩 말만 붙이고 사라지는 아이들.



 

 

 

 

 

 

Copyright 2020 친구따라인도가기 여행사 & 친구투어 All rights reserved.